제보하기

불탄 서문시장 4지구 대체 상가로 옛 계성고 터 검토

작성 2016.12.01 16:45 조회 재생수2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달 30일 대형 화재가 발생한 대구 서문시장 4지구 상인을 위한 대체 상가로 옛 계성고등학교 터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대구시 재난대책본부는 서문시장 4지구 대체 상가 부지로 옛 롯데마트 내당점, 서문시장 주차빌딩, 옛 계성고 터를 검토하는 중이라고 1일 밝혔다.

이 중 옛 롯데마트 내당점은 서문시장에서 거리가 멀다는 점, 주차빌딩은 다른 지구 상인들이 사용하는 시설이라는 점이 걸림돌이 되고 있다.

옛 계성고 터는 서문시장 바로 옆에 있는 데다 다른 지구 상인들에게 불편을 끼치지 않는다는 점에서 적합하다고 꼽고 있다.

그러나 학교 재단 소유여서 재단 측 협조가 있어야 대체 상가 터로 활용할 수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윤순영 중구청장은 이날 우동기 대구시교육감을 만나 우선 협조를 요청했다.

시 재난대책본부 관계자는 "옛 계성고 터를 유력한 대체 상가 부지로 검토하고 있지만 4지구 상인들 동의를 받는 절차도 반드시 거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