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박진우 경남경찰청장 "불법 없으면 집회 막지 않아"

작성 2016.12.01 15:20 조회 재생수17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제28대 경남지방경찰청장에 박진우(54) 치안감이 1일 취임했다.

박 신임 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하고 현 시국에서 집회가 잇따르는 것과 관련, "일반 시민들이 집회에 많이 참여하면서 준법 집회, 질서 있는 집회를 하고 불법 집회를 감시하는 역할도 병행해줘 다행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기본적으로 집회를 보호해주려는 생각을 늘 하고 있다"며 "불법을 안하고 폭력을 하지 않는데 집회를 막을 이유가 하나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준법·평화 집회 기조가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해 보호할 생각"이라며 "불법이 있으면 법과 원칙에 따라 대처하겠지만, 기본적으로는 집회를 보호하고 안정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신임 청장은 취임식에서는 "'도민과 함께하는 안전하고 행복한 경남'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인권을 존중하겠다"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 공공의 안녕과 질서 유지라는 경찰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또 "현장에 답이 있으며 일선 직원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고민하겠다"며 "현장 직원들이 활력 있게 일하도록 솔선수범해 현장 지원을 최우선으로 하겠다"고 전했다.

1989년 간부후보 37기로 경찰에 입문한 박 신임 청장은 부산지방경찰청 제3부장, 인천지방경찰청 제1부장, 경찰청 수사기획관·수사국장 등을 지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