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U-19 대표팀, 사우디에 2대 1 패배…8강 진출 좌절

작성 2016.10.20 09:12 조회 재생수2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안익수 감독이 이끄는 19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아시아축구연맹 U-19 챔피언십 8강 진출에 실패했습니다.

대표팀은 바레인 리파의 바레인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조별리그 A조 최종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 2 대 1로 역전패했습니다.

이로써 대표팀은 같은 조인 바레인, 사우디아라비아와 함께 2승1패로 동률을 이뤘지만, 다득점에서 밀려 조 3위로 내려앉았습니다.

8강 티켓은 각 조 2위까지 주어집니다.

이날 경기에서 대표팀은 전반 32분 미드필더 김건웅이 문전으로 침투한 뒤 감각적인 왼발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아냈습니다.

그러나 사우디아라비아는 전반 38분 프리킥 상황에서 키커로 나선 사미 알나지가 동점골을 뽑아내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후반 19분 코너킥 상황에서 압둘레라 알암리가 헤딩으로 역전 결승골을 성공시켰습니다.

한국은 만회골을 노렸지만 사우디아라비아의 두터운 수비를 공략하는 데 실패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