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배우 조재현·서경덕 교수, 中 창사임정 청사 새 간판 달았다

작성 2016.10.20 09:03 조회 재생수61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배우 조재현·서경덕 교수, 中 창사임정 청사 새 간판 달았다
▲ 중국 창사 임시정부 정문의 한글 간판 (사진=연합뉴스)

배우 조재현과 한국홍보 전문가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중국 창사(長沙) 임시정부 청사에 새 간판을 기증했습니다.

이들은 가로 40cm, 세로 250cm 크기로 '대한민국임시정부(창사)활동구지'라는 한글과 한문(大韓民國臨時政府(長沙)活動구舊址)을 병기한 새 간판을 창사 임정 청사 정문에 내걸었습니다.

제작비용과 설치비 등은 두 사람이 자비로 충당했습니다.

중국 당국이 소유와 관리를 맡은 창사 임정 청사는 지난해 광복 70주년을 맞아 한국 독립기념관과 함께 문을 열었습니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원래 걸려있던 간판은 한문은 크게 보이는데, 한글은 글씨가 작아 볼 수가 없었다"며 "청사를 관리하는 중국인 관장과 3개월여 협의한 끝에 이번에 같은 크기로 새 간판을 만들어 달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앞서 항저우 임정 청사와 상하이 윤봉길기념관의 간판도 한글 글씨를 크게 새겨 다시 달았더니 한국인 관광객이 두배 이상 늘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앞으로 충칭, 자싱, 전장, 난징, 광저우 등의 임정 청사를 비롯해 독립운동 유적지의 간판을 새로 만들어 달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조재현은 "항저우 임시정부 청사를 시작으로 상하이 윤봉길기념관에 이어 세 번째로 간판을 기증했다"며 "이런 해외 독립운동 유적지의 간판 기증이 한국 관광객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서 교수와 조재현은 독립기념관 독도학교의 교장과 홍보대사로 각각 활동 중입니다.

두 사람은 일본의 독도 왜곡에 맞서 조목조목 반박하는 '독도뉴스' 시리즈 동영상을 제작해 유튜브에 올리기도 했습니다.

서 교수는 지난 4월 배우 송혜교와 함께 창사 임시정부 청사에 한글 안내서 1만 부를 기증하는 등 해외에 있는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의 활성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