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고위당국자 "美 '가용한 모든 옵션 배제 않는다' 대북메시지 주목"

작성 2016.10.20 08:10 조회 재생수4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부 고위 당국자는 미국 일각에서 나오는 대북 '선제타격론'과 관련해 "최근 여러 번 미 행정부에 이에 대한 질문도 있고 해서 행정부도 일반적 차원의 답변을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한미 외교·국방장관 회의 참석을 위해 방미 중인 이 당국자는 그러면서 "중요한 것은 최근 들어 미국 측에서 나오는 '가용한 모든 옵션을 배제하지 않는다'는 메시지인데 이를 눈여겨 보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대북 압박에 대해 "국제사회에서 외교적 측면의 압력이 하나의 큰 축이라면, 또 하나의 축은 군사적 억제가 뒷받침해줘야 한다는 점"이라며 "두 축이 싱크로나이즈돼 움직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