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평양동물원 명물 '담배 피우는 침팬지'…美동물보호단체 '불만'

작성 2016.10.20 08:06 수정 2016.10.20 08:13 조회 재생수4,24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평양동물원 명물 담배 피우는 침팬지…美동물보호단체 불만
개보수를 마치고 지난 7월 재개관한 북한 평양 중앙동물원에서 '담배 피우는 침팬지'가 명물로 등장했다고 AP 통신이 전했습니다.

'달래'라는 이름을 지닌 19살짜리 암컷 침팬지는 하루에 한 갑가량 담배를 피우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달래'는 동물원 사육사가 라이터를 던져주면 담배에 불을 붙이고 라이터가 없을 땐 누군가가 던져 준 담배꽁초에서 남은 불을 붙여 피우기도 합니다.

사육사들은 '달래'가 연기를 뿜어낼 뿐 실제로 담배 연기를 빨아들인 뒤 뿜지는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동물원을 관람한 AP 통신의 기자는 평양 주민들이 달래를 보고 재미있어 하며 소리를 질렀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관람객 중 일부는 휴대전화로 달래의 사진을 찍고 동영상을 촬영했다"면서 "침팬지가 담배를 피운다는 사실에 놀란 것처럼 보였다"고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과의 인터뷰에서 전했습니다.

그러나 미국 동물 애호 단체인 '동물의 윤리적 처우를 지지하는 사람들'(PETA)은 이에 대해 불편한 감정을 나타냈습니다.

잉그리드 뉴커크 PETA 대표는 타임과의 인터뷰에서 "인간에게 즐거움을 주고자 침팬지가 담배에 중독되도록 의도한 것이 얼마나 잔인한가"라면서 "동물을 착취하는 동물원의 부적절한 행동으로, 우리가 왜 야생동물을 동물원 우리에 가둬야 하느냐는 큰 질문을 던진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현대식 시설을 갖춘 레저 센터를 지향하며 1959년 지어진 평양 중앙동물원의 리노베이션을 2년 전에 지시했습니다.

AP 통신은 달래와 함께 외국인의 이목을 사로잡을 동물원의 명소로 개 전용 전시관을 들었습니다.

독일산 셰퍼드부터 중국산 애완용 개인 시츄까지 여러 종의 개가 전시돼있습니다.

슬램덩크를 하는 원숭이, 실내에서 스케이트를 타는 여성 주변을 맴돌다가 지시에 따라 여성의 어깨에 내려앉는 비둘기 등도 동물원의 명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