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총격범, 시민들이 앞장서 검거…"겁났지만 일단 달렸죠"

작성 2016.10.20 06:42 조회 재생수1,98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9일 사제총으로 경찰관 1명을 살해한 총격 사건의 범인은 인근에서 술을 마시던 시민들의 도움으로 검거됐습니다.

이날 지인 이모(67)씨를 망치로 폭행하고 파출소 경찰 김모(54) 경위를 사제 총기로 쏴 사망에 이르게 한 범인 성모(45)씨 검거에는 시민들이 앞장섰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성 씨에게 가장 먼저 달려들어 목을 붙잡았다는 일용직 노동자 김광윤(56)씨는 "근처 술집에서 술을 마시고 있었는데 '빵, 빵!' 소리가 2번 나서 처음에는 북한이 미사일을 쏜 줄 알았다"고 말했습니다.

김 씨는 "피의자가 총을 갖고 있어서 겁이 났지만, 술도 마셨고 '이건 아니다'라는 생각이 들어서 달려들어 붙잡았다"고 말했습니다.

김 씨와 술을 마시다 함께 현장으로 달려간 이동영(33)씨는 "총에 맞은 경찰이 도와달라는 소리도 못 하고 있길래 달려가 인공호흡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씨는 검거에 앞장선 이유에 대해 "남자들끼리 술 먹으면 객기가 생기지 않느냐"며 웃었습니다.

범행 현장 인근 상인들도 용의자 검거에 나섰다고 목격자들은 입을 모았습니다.

인근에서 신발 가게를 운영하는 이대범(43)씨는 "풍선 터지는 소리가 나더니, 타이어 터지는 소리가 났다"고 최초 들었던 총소리를 묘사했습니다.

그는 "나가보니 오토바이 헬멧 쓴 사람이 누굴 쫓아가더라"면서 "일단 112에 신고전화를 걸어 상황을 계속 설명했는데, 나중에 보니까 3분 넘게 통화를 했더라"고 말했습니다.

이 씨는 "터널 입구에 도착하니까 순찰차가 왔길래 경찰들이랑 같이 오르막길을 천천히 올라갔다"면서 "'빵!' 하는 소리가 나고 경찰관이 '악!' 하면서 주저앉았다. 다른 경찰관이 도착해 총을 쏘니까 용의자가 쓰러졌다"고 사건 당시를 생생하게 전했습니다.

목격자들은 "시민들이 용감하게 나서 더 큰 참변을 막은 것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강북경찰서 관계자는 "인근에서 술을 드시던 시민분들께서 일종의 객기로 도움을 주신 것 같은데, 다치면 어쩌려고 그러셨는지 걱정됐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