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27년 베테랑 경찰 순직…먼저 수습 나섰다가 피격

작성 2016.10.20 07:21 조회 재생수42,06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범인의 총에 숨진 김창호 경위는 27년 동안 경찰에 몸담은 진정한 베테랑이었습니다. 이번에도 현장에 도착해 위험한 상황에서 후배들보다 먼저 수습에 나섰다가 총격을 받았습니다.

이 소식은 김용태 기자입니다.

<기자>

사건 현장에 쓰러져 있던 54살 김창호 경위.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폐가 손상돼 정년을 6년 남겨두고 순직했습니다.

김 경위는 27년 경찰 생활 동안 24번이나 상을 받을 정도로 모범 경찰관 이었습니다.

어제(19일)도 동료 경찰관보다 먼저 상황 수습에 나섰다가 총격을 받았습니다.

김 경위 아들이 현재 인근 도봉경찰서에서 의무경찰로 복무 중인 사실도 알려졌습니다.

총격범 성 씨를 검거하는 데는 시민들의 도움이 결정적이었습니다.

사건 현장 주변에 있던 시민 3명이 총을 들고 있던 성 씨에게 달려들어 제압한 겁니다.

[김종호/목격자 : 일반 시민이 잡았어요. 그 사람이 밀고 내려와서 나머지 두 사람까지 합류해서 같이 잡았어요. 그 다음에 경찰이 합류했어요.]

김창호 경위 빈소는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에 차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