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서울 도심서 일어난 총격전…끝내 경찰관 숨져

작성 2016.10.20 07:19 조회 재생수67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9일)저녁 서울 도심에서 전과 7범인 40대 남성이 총을 난사해 경찰관 한 명이 숨졌습니다. 현장에서 범인을 붙잡은 경찰은 총기를 입수한 경로와 당일 행적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먼저 원종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찰들이 몸을 숙인 채 누군가와 대치하고 있습니다.

경찰관 한 명은 이미 총에 맞아 쓰러져 있습니다.

어제저녁 6시 반, 서울 강북구 오패산 터널 옆 언덕에서 46살 성 모 씨가 경찰과 시민을 향해 총 10여 발을 발사했습니다.

[김종호/목격 시민 : 한 네 발은 쏜 것 같아요. 사람들 접근 못 하게. 경찰 오니까 나머지 5발을 쐈어요.]

앞서 68살 이 모 씨를 폭행한 성 씨가 오패산 터널 근처로 도주한 뒤 경찰이 출동하자 총기를 난사한 겁니다.

등 뒤에서 총을 맞은 강북경찰서 번동파출소 소속 김창호 경위는 끝내 숨졌습니다.

복부에 총을 맞은 70대 시민은 크게 다치진 않았습니다.

이곳 풀숲에 숨어 경찰과 총격전을 벌이던 피의자는 달려든 시민과 경찰에 의해 격투 끝에 붙잡혔습니다.

[성 모 씨/피의자 : 자살하려고 한 거예요. 자살하려고….]

성범죄 전과가 있는 성 씨는 검거 당시 방탄조끼를 입고 헬멧을 쓴 상태였습니다.

경찰은 현재 성 씨를 상대로 범행 당일 행적과 총기 입수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