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SNS에 경찰에 대한 적개심 표현…사전 계획한 듯

작성 2016.10.20 06:18 조회 재생수47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총격범 성 모 씨는 나무와 쇠파이프를 이용해 만든 총으로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또 최근 자신의 SNS에 경찰에 대한 원망과 적개심을 드러내는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이어서 손형안 기자입니다.

<기자>

총격범 성 모 씨는 지난 2000년과 2003년 두 차례 성범죄를 저질러 9년 6개월간 수감생활을 했습니다. 출소해서도 내년까지 전자발찌를 차야 했습니다.

출소 이듬해인 2013년 만든 자신의 SNS엔 경찰에 대한 원망과 적개심을 드러내는 글을 올리기 시작했습니다.

최근엔 경찰과 전쟁 중이다. 경찰과의 충돌이 불가피하다. 경찰 한 명이라도 살해하는 게 목적이라며 공격을 예고하기도 했습니다.

성 씨는 자신의 말을 증명하려는 것처럼 경찰관을 공격해 숨지게 했고 이 과정에서 차고 있던 전자발찌까지 끊어냈습니다.

[이웃주민 : 주차관계로 싸움을 많이 했다 하더라고. 사이가 굉장히 안 좋았다. 그렇게들 증언을 하더라고. 싸우는 것도 봤고.]

경찰은 또 성 씨가 범행에 사용한 나무재질의 사제총 16정을 모두 압수해 분석하고 있는데, 성 씨가 인터넷을 통해 직접 제작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총뿐 아니라 흉기, 사제폭탄 등 성 씨의 가방에선 여러 종류의 무기가 발견된 만큼 경찰은 성 씨가 범행을 미리 계획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