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백두산 호랑이 나타났다"…블라디보스토크 '비상'

작성 2016.10.20 03:13 조회 재생수13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러시아 극동 연해주의 블라보스토크시에 야생 아무르 호랑이, 일명 백두산 호랑이가 나타났다는 신고가 접수돼 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블라디보스토크 경찰은 "시내 외곽 지역 2곳에서 호랑이가 목격됐다는 주민들의 신고가 잇따라 접수돼 대응팀을 현장으로 보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대응팀이 거주 지역 인근 숲을 중심으로 호랑이를 추적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또 시민들의 안전을 위한 조치도 취하고 있다면서 주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 호랑이가 이달 초 블라디보스토크 근처 도시에서 아무르 호랑이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당시 거대한 몸집의 야생 동물이 도심을 배회하는 모습이 찍힌 영상이 현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퍼졌습니다.

전문가들의 영상 판독 결과 이 동물은 야생 아무르 호랑이로 확인됐습니다. 당국은 전문가들을 보내 포획을 시도했지만 호랑이의 흔적을 추적하는 데 실패했습니다.

현지 아무르 호랑이 전문가는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지난번 목격됐던 호랑이가 숲에서 숨어 지내다 블라디보스토크에 출현한 것이 거의 확실하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 시베리아와 극동 연해주, 중국 북동부 및 한반도 북부 지역에 분포하는 아무르 호랑이는 '백두산 호랑이'로도 알려져 있으며,연해주와 하바롭스크주 등에 약 450마리가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