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송민순 회고록 파문'…국정원장 발언에 여야 충돌

작성 2016.10.20 03:10 조회 재생수11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송민순 전 장관의 회고록 파문과 관련해서 이병호 국정원장이 국정감사에서 개인 의견임을 전제로 회고록 내용이 사실에 가깝다고 밝혔습니다. 야당은 이 원장에게 근거를 대라면서 국정원장이 정치에 개입했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문준모 기자입니다.

<기자>

국가정보원 국정감사에서 이병호 원장은 회고록에 대한 견해를 묻는 새누리당 의원 질의에 사견을 전제로 사실에 가깝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답했습니다.

북한인권결의안 기권을 결정한 시점에 대해선 회고록대로 20일에 최종 결정된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 의견을 들어보고 결정하자는 김만복 전 국정원장의 제안에 따르자고 최종 결론을 낸 사람은 문재인 당시 비서실장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이완영/새누리당 의원 (국회 정보위) : (북에 기권결정 통보는) 있을 수도 없는 일이다, 사후에 북측에 통보하는 것조차도 원장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근거 자료가 있는 지 여부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반응이 담긴 쪽지의 존재 여부에 대해서도 확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자 야당 의원들은 국정원장이 사견임을 내세워 책임을 회피하면서 정치적 발언을 했다고 강력 반발했습니다. 이 원장을 상대로 해당 발언들의 근거자료를 제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김병기/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 정보위) : (국정원장이) 자칫 국내정치에 개입하게 되는 그런 모양을 맞을 수도 있다, 상황을 맞을 수도 있게 된 것을 극히 유감으로 생각합니다.]

민주당은 지난 2002년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해 당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회동한 기록 전부를 함께 공개하라고 맞섰습니다.

문재인 전 대표 측도 국정원이 또 야당 대선 후보 흠집 내기에 나섰다고 비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