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제주공항서 중국인 담 넘어 밀입국했다가 붙잡혀

작성 2016.10.19 19:59 조회 재생수11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 중국인이 제주국제공항에서 입국 심사를 받지 않고 담을 넘어 밀입국했다가 붙잡혔다.

19일 제주 출입국관리사무소 등에 따르면 중국 하얼빈에서 출발해 지난 18일 오후 10시 19분께 제주공항에 도착한 항공편을 타고 온 중국인 A(34)씨가 입국 심사를 받지 않고 사라졌다.

출입국관리사무소는 항공사 측에서 받은 명단과 입국 심사 인원을 대조하다가 A씨가 심사를 받지 않은 것을 확인, 실제 A씨가 하얼빈에서 출발했는지와 공항 곳곳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끝에 A씨가 공항 외곽 담을 넘어 외부로 빠져나간 사실을 파악했다.

출입국관리사무소는 서둘러 수색 작업을 벌인 끝에 19일 오후 1시 30분께 제주시 오라동 모처에서 A씨를 붙잡아 알선책이 있는지 등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출입국관리사무소 관계자는 "A씨는 공항 건물 안으로 들어오지도 않고 담을 넘어 빠져나갔다. 출입국 관리 문제라기보다는 공항 보안의 문제"라며 "간혹 항공사에서 준 명단과 입국 심사 인원이 다를 때가 있는데 이를 비교 확인하는 과정에서 1명이 입국 심사를 받지 않은 사실을 파악, 바로 검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