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北 의견 담은 쪽지' 존재 여부 밝힐 수 없다"

작성 2016.10.19 20:36 수정 2016.10.19 21:58 조회 재생수1,92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 당시 비화가 담긴 송민순 회고록이 여러 가지 파문을 불러일으키고 있는데, 당시 북한의 의견이 담긴 쪽지를 받았는지도 쟁점 가운데 하나입니다. 국회에서 이 쪽지 공개를 둘러싼 논란이 있었는데, 이병호 국정원장은 쪽지의 존재 여부도 밝힐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정영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국가정보원 국정감사에서 이병호 원장은, 송민순 전 장관 회고록에 나오는 북한 반응이 담긴 쪽지의 존재 여부에 대해 확인도 부인도 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쪽지의 사실 여부를 확인했을 때 국가안보에 도움이 되느냐 하는 기준에서 지금 말할 시점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자료 존재 여부는 확인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송 전 장관은 회고록에서 백종천 당시 안보실장이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 전날 보여준 쪽지에 북한 반응이 담겼다고 주장했고, 백 전 실장은 대북동향 보고에 불과했다고 반박했습니다.

회고록에 대해 견해를 묻는 새누리당 의원 질의엔 국정원장은 사견을 전제로 사실에 가깝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답했습니다.

[이완영/새누리당 의원(국회 정보위) : (국정원장이 회고록에 대해) '구체적이고 사리에 맞기 때문에 사실이나 진실이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이렇게 답변했습니다]

또 북한과 협의해 결정하고 사후에 통보하는 건 어처구니없고 상상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회고록에 대해 국정원장이 개인적인 느낌을 밝힌 것은 사견을 내세워 책임을 회피하며 정치적 발언을 한 것이라고 강력 반발했습니다.

또 2002년 박근혜 대통령의 방북 기록도 공개하자고 맞섰습니다.

[김병기/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정보위) : 현직 대통령의 과거 북한 행적 미스터리를 안 따져 보는 것은 심각한 모순입니다]

문재인 전 대표 측도 국정원이 또 야당 대선 후보 흠집 내기에 나섰다고 비판했습니다.

(영상취재 : 최호준·이재영, 영상편집 : 위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