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원희룡 "우병우 수석 의혹, 밝힐 건 밝혀 털고 가야"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6.10.19 18:10 조회 재생수10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원희룡 "우병우 수석 의혹, 밝힐 건 밝혀 털고 가야"
여권의 잠재적 대권 주자로 꼽히는 원희룡 제주지사는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비리 의혹에 대해 "밝힐 것은 밝히고 털고 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원 지사는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중견언론인 모임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국회에 나와 청문회를 하든, 법적으로 문제가 된다면 수사를 하면 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원 지사는 내년 대선 출마 의사에 대해선 "국민이 나를 필요로 한다는 확신이 서면 부름에 응답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원 지사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서는 "충분한 안목과 경륜을 가졌다"고 평가했으며, '연정 팀워크' 정치를 강조하면서 "야당의 안희정·김부겸, 여당의 남경필·유승민 등은 여야를 떠나 함께 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원 지사는 남경필 경기지사의 모병제 정책 아이디어에 대해선 "병역자원 확보의 충분한 대안이 될 수 있는지 검토부터 해야 한다"고 신중한 입장을 내놨습니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