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맏형처럼 챙겨줬는데" 항공사 엘리트 직원의 황망한 죽음

작성 2016.10.19 16:43 수정 2016.10.19 16:57 조회 재생수40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9일 오전 서울 지하철 5호선 김포공항역에서 불의의사고로 숨진 김모(36)씨는 앞날이 유망한 항공사 직원이었습니다.

김씨의 회사 동료들의 말을 종합하면 서울대 공대 동 대학원을 졸업한 그는 2011년 국내 유명 항공사에 입사한 '엘리트' 직원이었습니다.

회사 연수에서 300명에 달하는 입사 동기를 이끌어가는 4명의 반장 중 한 명으로 선발될 정도로 통솔력이 뛰어났다고 합니다.

입사 후 서울 본사에서 일하다가 3∼4개월 전 정기 인사를 통해 인천국제공항으로 발령났습니다.

오늘 사고는 출근을 위해 서울 자택에서 5호선을 타고 김포공항역에서 인천공항으로 향하는 공항철도로 갈아타려다가 벌어진 것 같다고 동기들은 추정했습니다.

현재 김씨 동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단체 대화방에는 김씨를 추모하는 글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고 합니다.

한 입사 동기는 "대학원을 졸업하고 입사해 동기 중에서도 나이가 가장 많아 맏형처럼 챙겨준 리더십이 강한 형이었다"며 "사고 소식을 듣고는 충격이 커 퇴근하고서 단체로 조문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아직 결혼은 하지 않았지만, 홀어머니를 모시고 남동생과 함께 살고 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동기들끼리 뜻을 모아 가족에게 도움을 주는 방법을 알아보고 있다"고 안타까워했습니다.

회사 동료는 "애사심이 누구보다도 강하고 능력도 뛰어나 앞으로 승승장구할 친구였는데 사고를 당해 허탈한 마음이 든다"며 "회사의 발전을 위해 많은 일을 할 수 있는 인재를 잃었다"고 착잡해했습니다.

경기 고양시의 한 병원에 차려진 빈소에는 유족들이 지키며 조문을 받고 있습니다.

오늘 오후 빈소에는 나열 서울도시철도공사 사장 직무대행 등이 찾아 허리를 숙이며 유족에게 사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