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손혜원 "문재인 밟으면 반기문 뜨나"…우상호는 '음모론' 경계

작성 2016.10.19 16:20 조회 재생수9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손혜원 "문재인 밟으면 반기문 뜨나"…우상호는 음모론 경계
친문(친문재인) 인사로 꼽히는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송민순 전 장관은) 반기문은 자기가 모셔야 할, 어쩌면 자신에게 또 다른 인생을 열어줄 하늘 같은 선배. 그러나 문재인은 스펙도, 능력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랑도 자신이 꿀릴 게 없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썼다.

손 의원은 그러면서 "문재인 정도는 자신이 경쟁해도 이길 수 있는 상대로 본 것"이라고 송 전 장관의 회고록 작성 의도를 정치적으로 해석했다.

손 의원은 "그래서 반기문을 한층 더 위로 올리는…"이라며 "문재인을 밟으면 반기문이 뜨나요? 문재인을 뜯으면 책팔이가 되나요?"라고 남기기도 했다.

이번 회고록이 대권 경쟁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더 유리하게, 문 전 대표를 더 불리하게 만들려는 '의도'가 깔린 게 아니냐는 친문 진영 인사들 사이의 시각을 반영하는 SNS 글이라는 해석이다.

하지만 야권 내에서는 '송민순 회고록'에 대해 지나치게 '음모론'적으로 해석하고 접근해서는 안 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송 전 장관의 회고록은 완성도가 높다. 전직 외교부 장관으로서 성실하게 쓴 책"이라고 평가하면서 "하필 이 시점에 낸 것이 문제가 아닌가"라는 질문에도 "몇 개월을 준비하고 수정에 수정을 거듭하다가 냈을 것"이라며 시기를 문제 삼을 일은 아니라는 취지로 답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