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서울 대형 오피스 공실률 3분기 연속 감소

작성 2016.10.19 12:16 조회 재생수2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지역의 3분기 대형 오피스 빌딩의 공실률은 줄어든 반면 수도권과 지방의 공실은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감정원은 3분기 프라임급 오피스 빌딩 시장을 조사한 결과 서울지역의 오피스 공실률은 평균 9.8%로 2분기 대비 0.9%포인트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비해 분당은 14.2%로 전분기 대비 7.3%포인트, 부산은 15.4%로 0.6%포인트 증가했습니다.

인천 송도 프라임급 빌딩의 공실률은 전분기보다 3.5% 하락했으나 여전히 절반(48.3%)에 가까운 사무실이 비어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감정원 관계자는 "서울은 프라임급 오피스 수요가 꾸준히 이어지면서 3분기 연속 공실률이 하락했지만 분당은 제2 금융권 임차인이 일시적으로 이동하며 공실이 늘었다"며 "부산은 지역내 제조업과 물류기업의 조직 축소 등으로 공실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습니다.

임대료는 서울이 ㎡당 2만 6천700원, 부산이 1만 원으로 보합세를 유지했다.

송도는 ㎡당 8천100원으로 2분기보다 1천500원 하락했습니다.

투자수익률은 서울이 1.54%로 전분기 대비 0.32%포인트 상승했고, 분당은 1.42%로 0.26%포인트 하락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