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野 "박 대통령 직접 해명해야"…최순실 국조·특검까지 거론

SBS뉴스

작성 2016.10.19 11:51 조회 재생수23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19일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나서 해명해야 한다며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에 대한 전면적인 공세에 나섰다.

당내 특위를 구성하고 특검 카드까지 만지작거리는 등 대응 수위를 최대한으로 끌어올렸다.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이 최근 불거진 '송민순 회고록' 논란에 묻힐 것을 우려한 점도 여론전을 극대화시켰다.

특히 K스포츠 재단이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승마 훈련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것 아니냐는 언론보도가 속속 이어지자 이를 집중 표적으로 삼았다.

더민주는 이날 '최순실 게이트·편파기소 대책위'를 꾸리고 첫 회의를 가졌다.

추미애 대표는 회의에서 "이번 의혹을 '최순실 게이트'로 명명했다. 대한민국이 최순실 모녀에게 상납되고 있는데도 청와대는 모른 체하고 있다"면서 "이미 언론을 통해 나온 증거가 인멸되기 전에 수사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야당 의원들에 대한 검찰의 편파기소와 국정 농단에 대해 수사를 하지 않는 것을 팔짱을 끼고 지켜보지 않을 것"이라며 "야당 요구대로 하지 않으면 특검과 국정조사 등 모든 수단 동원해 추적하고, 검찰에 대한 대대적인 제도개혁으로 귀결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박 대통령이 침묵할수록 의혹만 더 커진다"며 "국민적 의혹에 답변하기를 재차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종걸 전 원내대표도 회의에서 "정치검찰이 제대로 수사를 할 수 있게 하려면 야당이 가진 카드는 내년도 예산안 심의밖에 없다"면서 "의혹을 뿌리째 뽑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은 즉각 수사에 착수해야 하다. 증거인멸하기 딱 좋은 시간인데 '세월아 네월아'하면 안 된다"면서 "회사 감사도 그렇게 안 하는 데 검사가 배당한 사건에 손을 놓고 있으면 되겠느냐"고 검찰을 압박했다.

박경미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청와대는 최씨를 더 이상 감싸지 말기 바란다. 갈수록 태산인데 마냥 더 걸어 들어갈 수는 없지 않겠는가"라며 "최순실 게이트를 벗어나 국정의 정상화에 나서는 길은 읍참마속 하나뿐"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도 박 대통령이 의혹을 해명할 것을 촉구하면서 전날 국정조사의 필요성을 거론한 데 이어 이날 특검의 필요성까지 언급하며 압박의 강도를 높였다.

김동철 의원은 의원총회에서 "대한민국의 안보와 경제가 계속 후진하는데 박 대통령은 비선 측근들을 감싸면서 국민적 의혹을 덮으려고만 한다"면서 "박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빨리 최씨와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의 의혹을 국민 앞에 해소하고, 정치권이 안보와 경제에 매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승용 의원은 의원총회에서 "이번 의혹은 정말 큰 게이트로, 국정감사가 끝나면 특검이나 국정조사를 해서 이 문제를 일단락 지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더민주는 '송민순 회고록'과 관련, 문재인 전 대표의 안보관을 대대적으로 문제 삼는 여당의 공세에 맞서 당의 안보 노선을 강화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더민주는 당 국정자문회의를 '외교안보통일 자문회의'와 '경제 자문회의'로 나누기기로 했다.

추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당의 안보극장에서는 제대로 된 안보를 상영할 것"이라며 "평화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고 북핵을 폐기하면서 통일의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