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직장인 이럴 때 화난다…'별것 아닌데 트집 잡힐 때' 1위

작성 2016.10.19 11:48 조회 재생수58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직장인 이럴 때 화난다…별것 아닌데 트집 잡힐 때 1위
직장인들이 가장 화를 느낄 때는 언제일까.

취업포털 사람인은 직장인 1천8명을 대상으로 '직장생활 중 억울하거나 답답한 화나는 순간'에 대해 설문한 결과 '별것 아닌데 트집이 잡힐 때'(47.8%·복수응답)란 답이 가장 많았다고 19일 밝혔다.

이어 '불합리한 일을 당하고도 바꿀 수 없을 때'(41.6%), '억울하게 혼날 때'(39.5%), '인격모독 발언을 들을 때'(38.6%), '부당한 업무 지시를 받을 때'(37.4%),'야근, 주말근무 등 초과업무를 해야 할 때'(36.5%), '독단적인 결정에 따라야 할 때'(33.5%), '성과나 능력을 과소평가 받을 때'(31.3%), '휴일에 회사 행사 등에 동원될 때'(28.3%), '원치 않는 회식에 강제로 참여해야 할 때'(23.6%), '업무 외 개인적인 부탁을 들어줘야 할 때'(20.6%) 등의 순이었다.

화를 나게 하는 대상은 상사(77.4%·복수응답)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 밖에 CEO·임원(29.4%), 거래처·협력사(21.7%), 고객(15.9%), 동기(11.5%), 후배(9.8%) 등이 있었다.

화가 날 때는 어떤 식으로 표현할까.

가장 많은 46.3%(복수응답)가 '참고 표현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정색하며 표정을 굳힌다'(37%), '질문에 대답하지 않는 등 말을 안 한다'(18.8%), '욕을 한다'(6.4%), '운다'(3.5%), '소리를 지른다'(3.1%) 등의 응답이 있었다.

직장 내에 스트레스 등의 고민을 털어놓을 상대가 있다는 직장인은 55.5%였다.

동료 외에는 친구(60.5%·복수응답), 연인 혹은 배우자(42.7%), 부모님(26.5%), 선후배(13.6%)에게 고민을 상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이매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