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롯데, 의료사업 첫 진출…보바스 요양병원 인수

작성 2016.10.19 11:25 조회 재생수10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롯데, 의료사업 첫 진출…보바스 요양병원 인수
롯데그룹이 비영리 의료재단과 요양병원을 인수하고, 처음으로 의료 사업에 진출한다.

호텔롯데는 19일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부터 늘푸른의료재단(분당 보바스기념병원 운영주체)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사실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호텔롯데는 지난 13일 진행된 늘푸른의료재단 본 입찰에서 다른 세 곳의 경쟁사보다 많은 인수 금액을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가 최종 확정될 경우, 롯데그룹은 처음 의료재단과 병원을 계열사로 거느리게 된다.

강영규 호텔롯데 홍보팀장은 "보바스병원의 인력과 인프라를 바탕으로 전문적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기 위해 인수를 적극적으로 추진해왔다"며 "장기적 관점에서 인수시설을 바탕으로 어르신 요양과 어린이 재활 사업에 역점을 두고 사회공헌사업을 더욱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2006년 영국 보바스재단으로부터 명칭을 받아 개원한 보바스병원은 국내 최고 수준의 재활요양병원으로, 부지면적 2만4천300㎡(약 7천400평)과 연면적 3만4천㎡(약 1만250평)에 550여 개 병상을 운영하고 있다.

뇌신경재활센터, 퇴행성신경질환센터, 성인병센터 등을 통해 노인 요양과 재활에 전문성을 갖춘 것으로 인정받고 있다.

아울러 늘푸른의료재단은 용인 동백에 발달장애·뇌성마비 아동의 재활치료에 특화된 '보바스어린이의원'도 운영하며 장애 아동 치료에도 기여하고 있다.

보바스어린이의원은 국내에서 처음 문을 연 어린이 재활병원이다.

특히 호텔롯데는 국내 어린이 재활시설이 수요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현실을 고려, 이 부문에 대한 지원을 크게 늘릴 방침이다.

단순히 의료 수익 창출을 꾀하지 않고, 보바스기념병원 인프라를 통해 소외·취약 계층에 대한 의료 봉사와 지원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종현 롯데그룹 정책본부 상무는 "호텔롯데는 호텔과 면세점 등을 운영하면서 서비스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경험이 있어서, 보바스기념병원을 세계 최고 수준의 재활요양병원으로 키울 수 있을 것"이라며 "그룹도 공익 차원에서 사회가 맞닥뜨린 저출산·고령화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경영난으로 2015년 9월 기업 회생 절차에 들어가 최근 입찰에 부쳐진 보바스병원의 지난해 말 기준 자산은 1천13억 원, 부채는 842억 원으로 알려졌다.

최종 인수자로 선정되면 롯데는 보바스의 빚을 대신 갚고 자본금도 무상 출연한다.

관련 비용은 1천억 원이 넘을 것으로 업계는 추정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