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스모그 몸살' 中베이징, 세계최대 공기정화탑 첫 선

작성 2016.10.19 11:37 조회 재생수85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모그 몸살 中베이징, 세계최대 공기정화탑 첫 선
▲ 베이징 세계 최대 공기정화탑 (사진=법제망/연합뉴스)

악성 스모그로 숨쉬기 힘든 중국의 수도 베이징이 세계 최대 공기정화탑을 선보였습니다.

중국 법제망 보도에 따르면 중국 환경보호부 산하 환경기자협회는 네덜란드 예술가 단 로세하르데가 설계한 공기정화탑을 베이징 왕징의 한 장소에 설치해 시운전을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공기정화탑은 7m 높이의 세계 최대 공기정화기로 소량의 녹색에너지 사용과 오존발생이 없도록한 특허기술을 활용해 매시간 3만㎥의 공기를 정화할 수 있습니다.

이 공기정화탑은 대기 중의 PM 2.5와 PM 10 입자의 최소 75%를 걸러낼 수 있고 360도 전방위 정화기능을 갖추고 있어 공기정화탑 주변으로 환상형의 공기청정지역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중국환경기자협회 비서장 류궈정은 공기정화탑 설치는 스모그 퇴치를 위한 공동의 노력을 촉구하는 캠페인의 일환으로 이뤄졌다면서 시운전이 마무리되면 대중에 공개한 뒤 중국 주요 도시에 순회전시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류궈정은 공기정화탑이 특출한 공기정화 기능을 갖고 있더라도 스모그를 근본적으로 퇴치할 수는 없다면서 산업구조조정과 석탄사용 조정, 자동차 매연에 대한 대처 등 근본원인에 대한 대응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공기정화탑이 위급한 상황에서 응급대응기능은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예컨대 '광장무'가 이뤄지는 대도시 공원이나 광장에 설치할 경우 시민들의 환영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