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김포공항역서 안전문에 끼여 승객 1명 사망

작성 2016.10.19 12:24 조회 재생수1,81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9일) 아침 5호선 김포공항역에서 전동차에 타고 있던 한 승객이 하차하던 중 안전문과 전동차 사이에 끼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경찰은 사고원인과 관리자인 도시철도 공사의 과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손형안 기자입니다.

<기자>

아침 출근 시간인 오전 7시 18분, 서울 지하철 5호선 김포공항역에서 하차하던 승객 36살 김 모 씨가 전동차와 안전문 사이에 끼이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기관사는 김 씨가 낀 사실을 알지 못한 채 전동차를 출발시켰고 김 씨는 이 충격으로 스크린도어 비상문을 통해 승강장으로 튕겨 나왔습니다.

크게 다친 김 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한 시간 만에 숨졌습니다.

김 씨는 인천공항에 근무하는 직장인으로 공항철도로 갈아타려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고와 관련해 도시철도공사는 승객 끼임 사고가 발생할 때 이를 감지하는 장치가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장 CCTV와 목격자 등의 진술을 토대로 과실 여부를 확인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도시철도공사는 사고 직후 대책본부와 김포공항역에 현장 상황실을 설치해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오후 2시쯤엔 조사 결과를 정리해 김포공항역 승강장 사고지점에서 브리핑할 계획입니다.

경찰 역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으며 도시철도공사의 관리 부실이 있었는지도 수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