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양심 냉장고, '이경규가 간다'로 20년 만에 부활

SBS뉴스

작성 2016.10.19 11:23 조회 재생수12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양심 냉장고, 이경규가 간다로 20년 만에 부활
개그맨 이경규가 진행했던 ‘양심 냉장고’가 20년 만에 부활한다.

19일 방송되는 MBC every1 ‘PD 이경규가 간다’에서 2016년 판 ‘양심을 찾아서-정지선 지키기’가 전파를 타는 것. 이경규는 양심 냉장고의 주인공을 찾기에 앞서 1996년과 현재의 도로사정을 비교, 대한민국 운전자의 정지선 준수율을 체크한 것으로 알려졌다.

‘PD 이경규가 간다’는 이경규가 단순히 출연자를 뛰어넘어 기획, 연출에 가담하는 예능프로그램. 이번 방송에는 김주희, 정범균과 김종민, 한철우, 유재환 이 두 팀으로 나눠 중계를 진행한다.

제작진은 “땡볕에서 진행된 옥상 촬영과 쉽지 않은 도로상황 중계에 금방 체력이 떨어졌고, 감시차 이경규의 영상통화에 혼쭐이 나는 등 쉽지 않은 촬영이었다.”고 설명했다.

‘양심냉장고’가 부활한 모습은 19일 저녁 8시 방송된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