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구미공단 스타케미칼 공장 철거 중 폭발·화재…1명 사망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6.10.19 11:14 수정 2016.10.19 11:28 조회 재생수53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구미공단 스타케미칼 공장 철거 중 폭발·화재…1명 사망
오늘(19일) 오전 9시 21분 경북 칠곡군 석적읍 중리 구미국가산업단지 3단지 내 스타케미칼 공장에서 폭발과 함께 불이 나 소방당국이 출동했습니다.

폭발은 폐업 절차가 진행 중인 공장 철거작업 도중에 발생했습니다.

사고 당시 현장엔 46살 박 모 씨를 포함해 5명의 근로자가 일하고 있었습니다.

이 중 박 씨는 폭발로 인해 골절 등의 부상을 입고, 근처 순천향병원으로 옮기던 중 결국 숨졌습니다.

나머지 근로자 4명은 다행히 큰 부상을 입지는 않았습니다.

폭발 위력으로 공장 인근 지역에 정전이 발생했습니다.

또 인근 주택에서도 소파와 창문이 흔들렸다는 신고가 빗발쳤습니다.

폭발 당시 공장에서 1㎞ 이상 떨어진 곳에서도 검은 연기가 보인다는 제보가 잇따랐습니다.

구미국가산업단지 3단지는 구미와 칠곡에 걸쳐 있습니다.

스타케미칼은 구미공단에 있는 옛 한국합섬을 인수한 뒤 폴리에스테르 원사 공장을 가동하다가 2013년 1월 폐업했습니다.

소방 관계자는 "스타케미칼에서 '쾅쾅' 하는 소리와 검은 연기가 난다는 신고가 들어와 출동했는데 화재는 별로 크지 않고 추가 폭발은 일어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