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기아차, 기본급 6만 9천 원 인상안 제시…이번 주 집중교섭

작성 2016.10.19 10:42 조회 재생수40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근 현대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금협상을 타결한 가운데 기아자동차 노사만 아직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회사 측이 최근 현대차에 준하는 수준의 임금 인상안을 제시해 협상에 물꼬가 트일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현재 회사 측은 어제 열린 19차 교섭에서 기본급 6만9천원 인상, 일시·성과금 350%+330만원, 전통시장 상품권 50만원, 주식 30주 지급을 협상안으로 제시했습니다.

앞서 현대차 노사는 기본급 7만2천원 인상, 일시·성과금 350%+330만원, 전통시장 상품권 50만원, 주식 10주 지급에 협상을 마무리한 바 있습니다.

현대차 주가가 기아차의 약 3배인 점을 고려하면 기아차 사측이 제시한 협상안은 현대차와 유사한 수준입니다.

그동안 현대차가 먼저 협상을 타결하면 기아차도 곧 이를 기준으로 삼아 협상을 타결해왔습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임금 협상 타결금액은 현대차 교섭결과를 가이드라인으로 삼아왔던 관행이 있었기 때문에 지난주 현대차 임금협상 결과에 따라 기아차 단체교섭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기아차 노사는 어제부터 21일까지 매일 본교섭을 할 예정이며 노조는 이번 주 협상 결과를 지켜본 후 파업 여부를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기아차 노조는 지난 8월 12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총 20차례 파업했고 파업에 따른 생산 차질은 약 7만대로 추산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