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추궈훙 "한미 관계 요소가 中에 영향 주면 조치하는 게 정상"

작성 2016.10.19 10:15 수정 2016.10.19 10:16 조회 재생수2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는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를 가리켜 "한미 관계의 어떤 요소가 중국에 영향을 주면 중국 정부가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정상"이라고 말했습니다.

추 대사는 오늘(19일)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초청 강연회에서 "부부싸움도 완전히 감정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수 없는 것처럼 양국 정부간 공식 교류, 군사 분야 교류에 영향을 미칠 수 있고 이는 정상적인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만약 중한 양국 관계 때문에 중국과 협력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생길 경우 말해 주면 바로 해결해 드리겠다"고 기업인들에게 강조했습니다.

추 대사는 이어 "지금 언론 보도가 감정적인 경향이 있고, 마치 중국이 보복이라도 하는 것처럼 근거 없는 보도를 하고 있다"며 경제·문화 영역에서 중국이 '사드 보복'을 하고 있다는 지적을 부인했습니다.

추 대사는 "아무리 맑은 하늘이라 해도 먹구름이 밀려올 때가 있지만 먹구름은 결국 태양의 빛을 가릴 수 없다"며 "중한 관계의 태양은 우호적 협력이고, 우리가 운명 공동체이자 책임 공동체라는 사실"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싸우는 과정에서 불편을 느낄 수 있지만 좀 멀리 내다보면 중한 관계의 전망에 대해 충분한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