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北 "사소한 침략 징후라도 보이면 청와대·서울 초토화" 위협

작성 2016.10.19 10:17 수정 2016.10.19 11:45 조회 재생수16,03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은 한미가 사소한 침략징후라도 보이면 무자비한 핵 선제타격이 가해지고 이럴 경우 청와대와 서울은 흔적도 없이 초토화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19일) 논평을 통해 "선제타격은 미국과 남조선 괴뢰들에게만 주어진 특권이 아니다. 우리는 적들의 무분별한 침략전쟁 도발책동에 대처하여 혁명무력의 전쟁수행방식을 선제공격으로 전환한 지 오래"라면서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논평은 이어 "만일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이 감히 우리에게 핵 선불질을 하는 경우 남조선 전지역이 완전불바다, 완전폐허지대가 되는 것은 물론 태평양 작전지대 안의 미제침략군기지들이 몽땅 날아나고 미국 본토가 아수라장이 될 것이라는 우리의 경고는 결코 빈말이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논평은 또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반도 배치에 대해 "사드 따위로 우리 식의 강위력한 핵타격 수단들을 요격한다는 것은 기술적으로 절대불가능한 허황한 짓"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사드가 배치되면 남조선은 괌보다도 더 전방에 위치한 미국의 핵전초기지로 전락되여 중국과 러시아를 비롯한 미국의 잠재적 적수들로부터의 군사적 공격까지 감수해야 할 처지에 빠져들게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논평은 국제사회의 새로운 대북제재 논의에 대해 "물론 우리는 나라의 발전과 번영을 이룩해나가는 데서 다른 나라들과 폭넓은 대외경제관계를 가지는 것이 유리하다는 데 대하여 부인하지 않는다"며 "하지만 적들이 우리의 대외경제관계를 차단시키려고 발광한다고 하여 낙심하거나 주저할 우리 인민이 아니다"라고 언급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추진 중인 대북압박외교를 통한 북핵 해법과 관련해서는 "북핵해법에 대해 말한다면 우리를 핵보유에로 떠민 근원부터 제거하는 것"이라며 "미국과 괴뢰패당의 대조선 적대시정책과 북침핵전쟁 도발책동이 종식되지 않는 한 우리 국가 핵무력의 질량적 강화는 끊임없이 계속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