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비디오머그] "할 수 있다" 주문 외우는 박상영…펜싱 에페 첫 금메달 획득

SBS뉴스

작성 2016.08.10 12:21 수정 2016.09.05 11:46 조회 재생수54,80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오늘 (10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카리오카 경기장 3에서 열린 남자 펜싱 에페 결승전에서 21살의 검객 박상영 선수가 ‘세계 랭킹 3위’ 헝가리의 제자 임레를 누르고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2라운드가 끝나고 13-9로 제자 임레 선수에게 뒤지고 있는 박상영 선수는 1분간의 휴식 시간 동안 “그래 할 수 있다. 할 수 있다”라고 되뇌이는 장면이 영상에 잡혔습니다. 박상영 선수의 주문처럼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제자 임레 선수에게 10-14로 끌려다니던 순간 박상영은 침착하게 내리 5점을 연달아 획득하면서 감격스러운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한국 펜싱 에페 사상 첫 금메달을 획득한 박상영 선수의 감동의 순간을 SBS비디오머그에서 전해드립니다.
 
기획 : MAX / 구성 : 김나현 / 편집 : 이지혜
(SBS 비디오머그)     

▶ [비디오머그] 펜싱 금메달 박상영, 시상식 직후 "그저 즐겁게 즐겼습니다"

▶ [비디오머그] 상남자 포효에 '심쿵'…안바울, 에비누마 꺾고 '이거 안 놔?'

▶ [비디오머그] 눈물 쏟는 정영식 "마룽 선수 한 달 내내 분석…꼭 이기고 싶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