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신격호, 서미경에 주식 증여…6천억 탈세 정황

이한석 기자 lucaside@sbs.co.kr

작성 2016.08.05 20:31 수정 2016.08.05 21: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일본 롯데홀딩스 주식을 셋째 부인으로 알려진 서미경 씨 등에게 증여하면서 6천억 원대 세금을 한 푼도 안 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대기업 총수 일가 탈세로는 역대 최대 규모라고 합니다.

이한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은 지난 2006년부터 2010년 사이 일본 롯데홀딩스 주식 6.2%를 셋째 부인으로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와 딸에게 절반, 장녀인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에게 나머지 절반을 증여했습니다.

일본 롯데홀딩스는 롯데 그룹을 지배하는 지주회사로 지분 1%의 가격은 1천억 원에서 1천6백억 원 정도로 알려졌습니다.

서미경 씨와 딸의 경우 신격호 회장으로부터 받은 주식 가치가 최소 3천억 원 이상이라는 건데, 이들이 낸 세금은 한 푼도 없었습니다.

신영자 이사장도 마찬가지입니다.

미국과 홍콩 등 해외 페이퍼컴퍼니들이 신 총괄회장에게서 주식을 산 뒤 서미경 씨 등에게 되파는 방식으로 주식을 거래하면서 국내 세무당국에 포착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신격호 회장 측이 탈루한 세금이 6천억 원 정도로 추산된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롯데 임직원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신 총괄회장의 지시가 있었다"는 내용의 진술을 확보한 상태입니다.

신 총괄회장의 지시로 롯데그룹 정책본부와 대형 법무법인이 세금 회피가 가능하도록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 이전 방식을 설계했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거액의 탈세 정황이 드러나면서 신격호 회장과 서미경 씨 모녀에 대한 소환조사가 불가피해 보입니다.

(영상취재 : 홍종수, 영상편집 : 신호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