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박태환 "리우 포기 안 해"…훈련 위해 호주행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16.06.01 21:19 조회 재생수77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한체육회와의 마찰에도 박태환 선수가 올림픽 출전에 대한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있습니다. 모레(3일)는 호주로 전지훈련을 떠나서 올림픽에 대비해 몸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형열 기자가 만났습니다.

<기자>

박태환은 지난주 수요일 대한체육회와 면담을 돌연 취소한 이후, 두문불출했습니다.

당시 면담에 앞서 체육계 관계자로부터 올림픽 포기에 대한 압박을 받은 뒤, 실망감 속에 정신적으로 힘든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랜만에 카메라 앞에 선 박태환은 조금은 수척해진 모습이었지만, 올림픽에 대한 희망을 놓지 않았다며 전지훈련을 통해 마음을 다잡겠다고 밝혔습니다.

[박태환 : 아마 인터넷은 안 볼 것 같고, 아무래도 제가 더 집중할 수 있게 만들 수 있는 좋은 기회인 것 같아 요.]    

박태환은 모레 호주 케언즈로 떠나서, 런던 올림픽 당시 마이클 볼 코치와 함께 자신을 가르쳤던 던컨 코치의 지도를 받으며 몸을 만들 계획입니다.

[박태환 : 한국에서는 ('스타트대'가 부족해) 스타트 훈련도 한 번도 못했어요. 그래서 스타트 훈련도 하고 레이스 페이스 훈련을 좀 많이 해야 할 것 같아요.]  

박태환은 이번 전지훈련에 사비를 들여 훈련 파트너까지 데려갈 만큼 리우 출전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습니다.

[박태환 : 기회가 닿아서 올림픽에 나가게 되면 많은 응원 해주시는 분들한테 기쁨과 뭔가 보답할 기회를 꼭 잡고 싶어요.]

(영상취재 : 공진구, 영상편집 : 정성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