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서울 미세먼지 정보 공개 시간 30분→10분으로 단축한다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6.05.31 07:41 수정 2016.06.01 09:57 조회 재생수25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 미세먼지 정보 공개 시간 30분→10분으로 단축한다
최근 미세먼지가 연일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서울시 미세먼지 농도 정보가 수십 분 늦게 공개돼 불편을 겪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서울시는 최신 미세먼지 농도 정보가 홈페이지에 드러나기까지 걸리는 시간을 대폭 줄이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오후 5시 미세먼지 농도가 기존에는 오후 5시 30분에야 홈페이지에 표시됐다면, 앞으로는 오후 5시10분이면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입니다.

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기환경정보 인터넷 사이트 개선 연구용역을 의뢰했습니다.

현재는 각 자치구에서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하면 측정소→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서버→대기환경정보 홈페이지 순으로 정보가 이동하는데, 그 파일 변환 과정이 복잡한 데다가 5단계가 넘었습니다.

하지만 연구용역을 통해 이르면 올해 8∼9월부터는 그 과정을 3단계로 줄여 10분이면 미세먼지 농도 정보가 홈페이지에 뜨도록 한다는 것입니다.

시는 "시민들이 정보를 확인하는 데 불편하다는 의견이 있어 홈페이지 개편과 함께 시간을 단축하려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시는 또 시민들이 일일이 홈페이지에 들어가지 않고도 더욱 편리한 방법으로 미세먼지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하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미세먼지나 초미세먼지 예보 등급이 '나쁨'이나 '매우나쁨'일 경우만 오전·오후 6시에 사전 신청자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