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시, 5년 만에 첫 사과회견…피해자 거센 항의

김범주 기자 news4u@sbs.co.kr

작성 2016.05.02 12:10 수정 2016.05.02 12: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가습기 살균제 사건으로 가장 많은 피해자를 냈던 옥시가 논란이 불거진 지 5년 만에 기자회견을 열고 보상안을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피해자들이 회견장에서 격하게 항의하면서 반발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김범주 기자입니다.

<기자>

가습기 살균제 사태로 가장 많은 사망자를 낸 옥시가 사건 발생 5년 만에 첫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옥시는 사건이 불거진 2011년까지 10년 동안 가습기 살균제 453만 개를 팔았고, 정부 조사 결과 이 제품을 쓰다 70명이 숨졌습니다.

아타 사프달 옥시 대표는 모든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머리 숙여 사과를 드린다면서, 신속히 적합한 대책을 내놓지 못한 데 대해 전적으로 책임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정부 조사 결과 1등급과 2등급 판정을 받은 피해자 가운데 옥시 제품을 사용한 사람들을 상대로 포괄적인 보상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살균제 피해가 거의 확실한 1단계와 피해 가능성이 높은 2단계 피해자 중 옥시 제품을 쓴 경우는 177명이었습니다.

옥시 측은 7월까지 전문가들로 구성된 기구를 만들어 보상안을 만든 뒤, 피해자 가족과 최종안을 협의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오늘(2일) 기자회견에 일부 피해자 가족이 들어와 거세게 항의하는 등 반발이 이어지고 있어서, 이번 보상안으로 사태가 가라앉기 힘들 전망입니다.   



▶ 살균제 때문에 목에 구멍 낸 6살…뒤로 숨은 '애경'
▶ "가습기 살균제가 아이를 산산조각냈다"…피해자의 눈물
▶ '죽음의 살균제' 옥시 부작용 무시하고 판매강행 집중 조사
▶ "불매운동 번지는데"…마트 3사는 오히려 '옥시 판촉행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