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 립스틱 안 바르면…" CGV '꼬질이' 벌점

심우섭 기자 shimmy@sbs.co.kr

작성 2016.03.31 20:57 수정 2016.04.01 07: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빨간 립스틱을 안 바르면 '꼬질이 벌점'이라는 걸 주는 회사가 있다면 믿으시겠습니까? 영화관 업계 1위 CGV 얘기인데요, 아르바이트 직원의 용모에 따라서 인센티브를 차등 지급해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심우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영화관 CGV에서 일하는 아르바이트생들이 지켜야 하는 복무규정입니다.

윤기나는 붉은색 입술을 위해 빨간 립스틱을 바를 것과 생기있는 피부, 또렷한 눈썹, 커피색 스타킹을 명시합니다.

이소진 씨는 여러 번 수치심을 느꼈다고 말합니다.

[이소진(가명)/CGV 아르바이트 경험자 : '머리가 왜 그래요, 립스틱이 왜 그래요' 하면 내가 무슨 성 상품화되는 듯한 느낌을 많이 받았어요. 아침에 출근 안 시키고 다시 되돌려보내고 '시급 깎이는 거 알아서 하라'고 이렇게까지 말을 해요.]

기준을 안 지키면 '꼬질이 벌점'을 받게 되는데, 벌점 한 번에 인센티브 500원이 깎입니다.

직원에게 단정한 차림새를 요구하는 건, 당연한 일 일겁니다.

하지만 CGV의 이런 규정과 벌점제는 정도를 벗어나 모멸감을 유발한다며 아르바이트 노조가 시정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용윤신/알바노조 사무국장 : 청년 고용을 늘리겠다고 발표하면서 외모에 대한 규제나 쉬운 해고를 얘기하고 있는데 이런 부분이 불합리하고 완벽한 CJ측의 '갑질'이라고 생각하고요.]

노조는 영화관 아르바이트생 87%가 면접에서도 외모 평가를 당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종철/고용노동부 여성고용정책과장 : 과도한 여성성을 강조하는 복장을 강요하고 그에 따르지 않는다고 하여 임금, 복리후생, 해고 등으로 차별하는 경우 사업주는 형사처벌까지 받을 수 있습니다.]

청년 단기 일자리가 많은 영화관의 특성상 CGV에서 일하는 아르바이트 숫자만 1년에 6천여 명에 달합니다.

(영상취재 : 신동환·박승원, 영상편집 : 최은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