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태어난 난민 소녀…안타까운 사연

권재경 에디터, 권영인 기자

작성 2015.10.21 10: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이 이야기는 실제 한국에서 '난민 신청자'로 살고 있는 제프(가명) 씨 가족 이야기입니다. 예쁜 세 딸이 있지만, 아버지 제프는 미래가 막막합니다. 고향으로 가고 싶다는 생각을 안 한 건 아니지만, 가족들이 모두 위험에 빠지는 것보다는 한국에서 차별을 받는 게 낫다고 제프씨는 말하고 있습니다 .

사실 우리나라의 난민 보호율은 35%. OECD 국가중 12위에 해당하는 수치입니다. 결코 낮다고 말할 수 없지만, 실상은 다릅니다. 법적으로 보호받지 못하는 제프씨와 같은 경우도 포함된 것이 '보호율'이기 때문입니다. 난민신청자를 제외한 '난민인정자'만 따지면 5% 정도로 OECD 국가 중 최하위권으로 떨어집니다.

물론 사연이 기구하고, 갈 곳이 없다고 무작정 난민을 받아들일 수도 없습니다. 감정적으로는 난민들의 처지를 이해하지만 대규모의 난민이 유입되는 상황은 혼란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적어도 마치 난민을 위하는 국가처럼 '포장'해서는 안 되지 않을까요?

하지만, 적어도 마치 난민 정책 선진국처럼 보이게 통계만으로 ‘포장’해서는 안 되지 않을까요? 작년에 난민신청을 한 사람의 수만 1,779명입니다. 이들을 보살필 여력은 분명히 우리 정부에 남아 있습니다.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