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위안부 강제연행' 부인…뒤로 가는 日 자민당

김승필 기자 kimsp@sbs.co.kr

작성 2015.07.28 20:16 조회 재생수7,20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의 집권 자민당이 위안부의 강제동원을 부정하는 의견서를 아베 정권에 전달했습니다. 한국과 미국의 위안부상을 트집 잡은 건 물론이고 전 세계에 친일파를 키워야 한다, 이런 제언도 했습니다.

도쿄 김승필 특파원입니다.

<기자>

고노담화의 주인공 고노 전 관방장관은 1993년 담화 발표 때나 지금이나 위안부 강제연행이 있었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습니다.

[고노 전 관방장관/지난달 9일: (인도네시아에선) 군대가 강제적으로 연행해 위안부로 일하게 했습니다. 강제연행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일본 집권 자민당 특명위원회는 위안부 강제연행이 있었다는 발언이 일본의 명예를 실추시킨 중대한 문제라고 강변했습니다.

위안부를 '성 노예'로 규정한 유엔의 보고서에 대해서도 잘못된 인식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나다/자민당 정무조사회장 : 여성을 납치해 성 노예로 위안부로 일하게 강요했다는 것은 정말 허위의 사실입니다.]

한국과 미국의 위안부 동상 설치와 관련해선 일본의 명예와 국익을 해치는 것이라며 간과할 수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자민당은 위안부에 대한 국제사회 인식에 대해 일본 정부가 적극 반론을 펴고, 세계 곳곳에 일본의 이익을 대변할 친일파를 키우라고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일본은 역사 인식이나 영토 문제를 홍보할 이른바 '재팬하우스'를 해외에 만들기로 하고 어제(27일) 첫 전문가 회의를 개최했습니다.

이번 자민당의 제언은 다음 달 예정된 전후 70주년 아베담화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 "일왕은 사죄하라" 위안부 피해자 김외한 할머니 추모비 제막
▶ 미국 의원들 "아베, 위안부 사죄하라" 합창…"독도는 한국 땅"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