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공·해군, '美 항모전단 타격' 합동훈련 실시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5.01.31 1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이 미국 항공모함 전단을 공격하는 대규모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훈련을 지도한 김정은은 북한이 붕괴할 것이라는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최근 발언을 의식해 핵전쟁, 미 본토 타격 등 위협적인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김태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공군과 해군이 김정은 제 1비서가 기획한 합동 훈련을 실시했다고 오늘(31일) 보도했습니다.

훈련은 북한 공군이 미국 항공모함 전단을 탐지하자 전투기와 잠수함이 출격해 각각 미사일과 어뢰로 항모 전단을 공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훈련 장소와 시기는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북한군은 최근 육해공군이 개별적으로 훈련을 벌여오다 이번엔 공군과 해군이 핵심 전력인 전투기와 잠수함을 동원한 합동 훈련을 실시해 무력시위의 수위를 높였습니다.

훈련을 시찰한 김정은은 "미 해군 역사에 수치스러운 한 페이지를 우리 세대가 써주자"며 "핵전쟁을 할 준비도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미국과는 마주 앉을 용의가 없다"며 대화 거부 의사를 밝히고 "미국은 가장 무서운 참변을 본토에서 당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김정은의 이 같은 발언은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최근 북한이 붕괴할 것이라고 언급한 데 대한 반발로 풀이됩니다.

북한이 이번 훈련의 목표물로 미군의 상징적인 전력인 항모 전단을 택한 것도 같은 맥락입니다.

김정은의 훈련 시찰에는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현영철 인민무력부장, 리영길 총참모장, 김영철 정찰총국장 등 북한의 군 수뇌부가 대거 수행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