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바다사막화 막아라'…바다숲 15년간 3만5천ha 조성

SBS뉴스

작성 2015.01.08 11:07 조회 재생수31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연안 바닷속 바위에 석회조류가 대량 번식해 해조류가 사라지는 바다 사막화 현상을 막기 위한 바다 숲 조성 등 바다녹화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이는 우리나라 연안에서 '갯녹음'으로 불리는 바다사막화가 2008년 기준으로 1만5천ha나 진행됐고 지금도 연간 1천200ha씩 빠르게 퍼지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해양수산부는 "갯녹음으로 황폐해진 해양환경을 되살리기 위해 2030년까지 전국 연안에 바다숲 3만5천ha를 조성할 계획"이며 "올해 3천57억원을 투입, 3천78ha를 복원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해수부는 바다숲 조성을 2009년에 시작해 지난해까지 6년간 5천710ha의 해양환경을 이미 복원한 바 있다.

해수부는 또 그동안 조성한 바다숲, 바다목장, 인공어초 등과 연계해 올해 40억원을 투입해 산란장·서식장을 인위적으로 만드는 '수산자원 플랫폼'을 구축하고 앞으로 2019년까지 해역별 자원 특성에 맞는 산란장·서식장 3개소를 조성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바다목장과 종묘방류 등 다양한 수산자원조성사업을 함께 추진해 현재 860만t 수준인 연근해 수산자원량을 2030년까지 1천100만t 수준으로 끌어올릴 방침이다.

해수부는 "바다사막화 문제를 해결하는데 정부 주도의 대응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우리나라의 민둥산을 푸르게 만든 산림녹화의 기적처럼 바다녹화를 실현하려면 환경단체뿐만 아니라 온국민의 참여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