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생생영상] "대통령에 대한 모독적 발언, 도 넘어"…'설훈' 겨냥?

SBS뉴스

작성 2014.09.16 15: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16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국민을 대표하는 대통령에 대한 모독적인 발언이 도를 넘고 있다"는 말을 남겨 주목 받고 있습니다.

여기에 대해 일각에서 박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설훈 의원에게 작심 발언을 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설훈 의원은 지난 12일 국회의장단 및 상임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대통령이 연애했다는 말은 거짓말이라고 생각한다"며, "대통령도 신이 아니라 인간이기 때문에 잘못할 수 있으니 잘못하고 있는 부분을 잘못하고 있다고 얘기해야 한다"고 주장해 파장을 불러왔습니다. 설 의원에 발언에 대해 새누리당은 징계안을 국회에 제출했고, 일부 보수단체는 항의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습니다.

이 때문에 이번 박 대통령의 발언은 설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봐야 한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는 겁니다.

이날 박 대통령은 "대통령 모독 발언은 국민에 대한 모독이기도 하고 국가의 위상 추락과 외교관계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일"이라며 "가장 모범이 돼야 할 정치권의 이런 발언은 자라나는 세대들에게 혐오감을 주고 국회의 위상도 크게 떨어뜨릴 것이다. 앞으로 정치권이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SBS 뉴미디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