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중국인 보호조치 미흡"…베트남에 항의

안서현 기자 ash@sbs.co.kr

작성 2014.05.22 10: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국 "중국인 보호조치 미흡"…베트남에 항의
중국은 최근 베트남 내 반중시위로 중국인 사상자가 발생했는데도 베트남 정부의 보호조치가 여전히 미흡하다며 베트남 당국에 강력히 항의했다고 중국신문 인터넷판이 보도했습니다.

피해 상황 조사차 베트남에 파견된 중국 대외사업조 단장 류젠차오 외교부 부장조리는 최근 베트남 빈즈엉성 관계자들과 만나 "베트남이 중국기업과 중국인 직원들을 보호하기 위해 아직 실효성 있는 조처를 하지 않고 있는데 대해 강력한 불만을 표시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빈즈엉성에서 발생한 폭행·파괴·약탈·방화 등의 폭력행위 과정에서 중국국적을 가진 직원 한 명이 사망하고 중국기업은 중대한 손실을 봤다"며 "베트남이 불법 행위자를 강력히 처벌하고 중국기업의 손실을 배상하고 사망자 뒤처리를 적절히 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베트남 남부에 있는 빈즈엉성은 최근 격렬한 반중시위가 발생한 곳으로 베트남 당국은 폭력행위 등에 가담한 자국민 7백50명가량을 기소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빈즈엉성 측은 중국의 이런 요청에 "범죄자를 엄벌하고 중국기업이 입은 손실을 배상하고 지원할 것"이라며 "경찰력을 강화해 중국기업과 인원들의 안전을 보장하겠다"고 말했다고 중국신문 인터넷판은 전했습니다.

베트남정부는 외국기업들이 본 손실을 충분히 배상하겠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응웬 떤 중 베트남 총리는 반중시위 과정에서 손실을 본 외국 기업을 위해 각종 세금 감면조치 등이 포함된 다각적인 긴급조치를 시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국제재선이 보도했습니다.

중 총리는 또 최대 2년까지 수출·수입 관련 세금을 감면하고 국가은행을 통해 현지 금융기관들이 손실을 본 기업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도록 지시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