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황우여 "5월 국회서 세월호 진실 밝히고 책임자 문책"

조성현 기자 eyebrow@sbs.co.kr

작성 2014.05.12 09:45 수정 2014.05.12 09:47 조회 재생수43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황우여 "5월 국회서 세월호 진실 밝히고 책임자 문책"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는 5월 임시국회 과제와 관련해 "세월호 참사 피해 가족들의 가슴에 쌓인 응어리를 다 풀어낼 수 있도록 진상을 철저하게 규명하고 책임자를 엄중히 문책하고 처벌하는 데 소홀히 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임시국회에서는 국민의 안전과 민생을 바로잡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특히 "세월호 참사 이후에도 서울 지하철 추돌 사고와 가스폭발로 인한 건물붕괴 사고 등 시민의 안전이 위험한 상황"이라면서 "국회가 우리 사회의 안전 불감증을 해소하고 국가 대개조 차원의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또 세월호 참사 이후의 소비심리 위축을 거론하면서 "소상공인을 중심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국회 차원의 민생경제 활성화 대책도 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황 대표는 이어 "엄중한 시기임에도 선동을 꾀하는 정치세력이 있는 만큼 우리는 더욱더 자중해야 한다"면서 "특히 외국에서까지 외국 언론을 통해 여러 가지 선동이 이뤄진다는 지적을 보면서 우려를 금치 못하겠다"고 말했습니다.

6·4 지방선거와 관련해선 "예전 같으면 선거는 국민의 일꾼을 뽑는 그야말로 축제의 장이었지만 지금은 때가 때인 만큼 새누리당부터 뼈를 깎는 자성과 속죄의 마음으로 선거에 임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