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현장 포토] 눈물 흘리는 美 학생들…팽목항에 울려 퍼진 성가

SBS뉴스

작성 2014.04.29 01:06 수정 2014.04.29 11:58 조회 재생수32,99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현장 포토] 눈물 흘리는 美 학생들…팽목항에 울려 퍼진 성가
세월호 침몰사고의 아픔이 가득한 전남 진도 팽목항에 어제(28일) 미국 합창단이 부르는 성가가 울려 퍼졌습니다.

미국 바이올라대학교 합창단은 오후 팽목항 구세군 무료급식 천막에서 열린 예배에 참석해 큰 아픔을 겪은 실종자 가족들과 한국인들을 위해 가슴을 울리는 공연을 선사했습니다.

지난 24일 극동방송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해 대구, 대전, 광주에서 공연을 한데 이어 진도를 찾은 바이올라대학교 합창단은 시편 23편을 한국어로 노래한 것을 비롯해 아카펠라 곡인 'I'll fly away' 등을 불렀습니다.

한국에서 벌어진 참사 소식을 뉴스를 통해 접하고 이곳을 찾은 합창단원들은 팽목항의 아픔에 눈물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예배 말미쯤 실종자 가족들과 자원봉사자 등은 한국어로, 바이올라대학교 합창단은 영어로 다 함께 '어메이징 그레이스'를 부르면서는 참석자 모두가 울음을 터뜨리며 천막 안이 눈물바다가 됐습니다.

[현장 포토] 미국또한 예배에서는 바이올라대학교 베리 코리 총장이 실종자 가족들을 위해 기도하며 위로의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베리 총장은 "실종자 가족들이 얼마나 힘든 고통 속에 있을지 헤아리지 못하겠다.

슬픔을 나누고 이들을 위로하기 위해 진도를 찾았다"며 귀한 자녀를 잃은 이들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SBS 뉴미디어부/사진=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