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반달가슴곰 5마리 탄생…'종' 복원 기대

이용식 기자

작성 2014.03.18 20:46 조회 재생수1,65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리산에 방사된 반달가슴곰들이 겨우내 새끼를 5마리나 낳았습니다. 야생 반달가슴곰 종을 복원하는데 아주 소중한 생명들입니다.

이용식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반달가슴곰이 사는 지리산입니다.

해발 700m쯤 올라가자 반달가슴곰이 보내는 신호가 포착됩니다.

[최주열/국립공원관리공단 연구원 : 신호음 크기로 봐서는 한 200~300m 정도에 있는 것 같습니다.]

1,000m 고지 바위굴 속에서 어미 곰이 새끼 곰 두 마리를 출산했습니다.

초롱초롱한 눈망울로 바깥을 내다보는 모습이 앙증맞습니다.

또 속이 텅 빈 고목 속에서도 새끼 2마리가 발견되는 등 지난 2009년 첫 자연 출산 후 올해 가장 많은 5마리가 태어났습니다.

[이배근/국립공원관리공단 부장 : 새끼들은 2kg 이내로 전부 건강한 상태였습니다.]

지난 2004년 첫 방사 뒤 10년 만에 지리산 반달가슴곰은 35마리로 늘었는데, 절반가량인 16마리가 야생에서 태어났습니다.

종 복원 성공 가능성이 한층 높아진 겁니다.

지난해 12월쯤 동면에 들어간 반달가슴곰은 지난 주말쯤 대부분 겨울잠에서 깨어나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앞으로 3~4개월은 어미 곰이 새끼를 양육하는 기간이어서 샛길이나 통제된 탐방로 출입은 위험할 수 있습니다.

(영상취재 : 강윤구, 화면제공 : 국립공원관리공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