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강원 산간은 아직도 한겨울…또 15cm 넘는 폭설

조재근 기자

작성 2014.03.13 20:20 수정 2014.03.14 02: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칩은 지났고 춘분도 얼마 남지 않았지만, 강원 산간에 또 15cm가 넘는 눈이 내렸습니다. 여기만 아직도 한겨울입니다.

조재근 기자입니다.

<기자>

메마른 겨울 산에 함박눈이 휘몰아칩니다.

나뭇가지마다 두툼하게 눈이 쌓이고 산골 농가 마당과 지붕이 흰 눈에 덮여갑니다.

겨우내 잦은 폭설에 시달렸던 주민은 자칫 봄 농사 준비가 늦어질까 걱정입니다.

[김종희/강릉시 백두대간로 : 밭에다 퇴비 내야 하는데 어디다 놓겠어요? 도로에 들어가지 못하잖아 (땅이) 질어서, 눈 때문에… ]

눈 쌓인 들과 숲은 한순간에 겨울 풍경으로 되돌아갔습니다.

겨우내 내렸던 눈이 아직 남아 있는데다 10~20cm의 눈이 더 내리면서 강원 산간에는 이렇게 허벅지가 빠질 만큼 많은 눈이 쌓여 있습니다.

흩날리는 눈송이 하나하나가 고스란히 나뭇가지에 얼어붙어 눈꽃이 만발했습니다.

춘삼월에 맞이한 탐스러운 설경에 등산객들은 영하의 추위도 즐겁기만 합니다.

[주옥순/서울 성북구 보국문로길 : 예쁘고요. 지금 이 3월에 눈이 온다는 건 정말 환상이고요. 올해 마지막 눈인 것 같아서 너무 좋아요.]

새벽부터 대설특보 속에 강원 산간에는 오후까지 최고 20cm가량 눈이 쌓였습니다.

특히 밤사이 내린 눈이 얼어붙어 산간 고갯길 대부분 빙판길이 우려되는 만큼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영상취재 : 허 춘)